상단여백
HOME 교육 일반
동대문구 'ADHD 자녀의 건강한 양육방법' 강좌 개설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의 발표에 따르면, 국내 ADHD 잠재 환자 수는 소아에서 약 36만 명, 청소년은 약 20만 명, 성인은 약 150만 명 정도로 추산된다.

ADHD(주의력 결핍 및 과잉 행동 장애)는 발병 후 청소년기를 거쳐 성인까지 증상과 기능 장애가 지속되기 때문에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다.

출처=동대문구청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이달 22일(목) 오후 6시 홍릉문화복지센터 4층 교육장에서 ‘ADHD 자녀의 건강한 양육방법’ 강좌를 개최한다.

구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김지순 힐링유의원 원장을 초빙해, △ADHD 아동의 이해 △ADHD의 올바른 치료 방법 △ADHD 자녀의 건강한 양육방법 등을 강의한다.

이달 21일(수) 오후 5시까지 선착순으로 30명의 신청을 받는다. 구민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참석을 원하는 구민은 동대문구정신건강복지센터에 전화(02-963-1621)로 신청하면 된다.

구는 이번 강좌를 통해, 참석자들이 정신건강에 대해 올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돕고, 동시에 부모와 자녀가 함께 정신적으로 한 단계 더 성장하는 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청소년기 아이들의 이상 행동을 사춘기의 반항 정도로 생각해 문제가 있어도 가벼이 넘기는 경우가 많다”며, “이번 강좌가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스스로의 정신건강을 살펴보는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대문구정신건강복지센터는 매년 관내 초·중·고 학생을 대상으로 정서인지행동평가를 실시해, 평가 결과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모든 학생에게 심층 상담을 실시한다. 아울러, 심층 상담 시 우울감이 있는 학생, 산만하고 충동적인 학생, 자살을 생각하는 학생에게는 개별 사례관리, 의료기관 연계, 치료비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ADHD 진단을 받은 학생 및 부모를 위한 프로그램도 매월 1회 진행하고 있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