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자리 취업
스타벅스, 취약계층 자립 및 일자리 창출 지원

[컨슈머치 = 박지현 기자] 스타벅스가 여성가족부와 함께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을 위한 협력강화에 나선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대표 이석구)는 31일 오후 4시 30분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서울시립청소년드림센터 드림카페에서 여성가족부(장관 정현백)와 청소년-경력단절여성-취약계층여성-다문화가족 등 취업 취약계층의 자립과 일자리 창출 위한 업무 협약식을 갖는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향후 스타벅스는 여성가족부의 추천을 받아 연 1회 전국의 청소년, 취업 취약계층 여성, 다문화가족 등이 운영하는 카페 중 노후화 된 카페를 리뉴얼하고, 지속적인 시설의 보수 관리 및 바리스타 전문 교육을 진행하게 된다.

특히, 분기 1회 이상 방문해 커피 원두와 생산지, 로스팅, 에스프레소 추출, 커피 추출기구, 라떼 아트 등 이론과 실습으로 구성된 단계적인 커리큘럼에 따라 커피교육 재능기부를 전개하며, 향후 스타벅스는 커피 교육을 이수한 청소년 및 취업 취약계층이 스타벅스 바리스타로 취업 지원시 우대할 예정이다. 우선 스타벅스는 올 한 해 동안, 약 200여명의 대상자 교육을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 이석구 대표이사는 “청소년 및 취업 취약계층의 자립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여성가족부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스타벅스는 바리스타 재능기부를 지속 전개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지역사회에 더 많은 고용이 실현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여성가족부와의 업무 협약식과 함께 스타벅스는 한국청소년쉼터협의회(이사장 고승덕)의 추천을 받아 서울시립청소년드림센터(센터장 이창범)가 운영하는 ‘드림 카페’(서울시 강남구 삼성동 171-1 4층) 리뉴얼을 모두 마무리하며, 스타벅스 ‘재능기부 카페’ 8호점으로 새롭게 오픈하기도 했다.

스타벅스 재능기부 카페는 청소년, 다문화가족, 취약계층 여성들이 근무하는 지역사회 기관의 노후된 카페를 스타벅스 바리스타와 협력사가 함께 방문해 시설 및 인테리어 리노베이션, 바리스타 교육, 매장 운영 지원 등의 재능기부 활동을 전개하며 자립 지원과 지역사회 고용 확산을 지원하는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서울시립청소년드림센터가 운영하는 ‘드림 카페’는 지난 2013년 3월 위기 청소년 자립 지원을 위해 문을 열었다. 현재 7명의 청소년 바리스타가 근무하고 있으며, 5년만에 스타벅스 재능기부 카페 8호점으로 재단장 됐다.

이를 위해 스타벅스는 바리스타 교육과 함께 커피 기구를 비롯한 재단장에 따른 모든 제반 비용을 담당하고, 협력사인 태가디자인(인테리어), 오진양행(커피 장비), 대건쇼케이스(기타 장비), 조은주비트산업(전기 및 배수 설비), 가나기획(내외부 간판 및 명판)가 용역 제공을 통해 서로의 전문 분야에서 역량을 살리는 재능 기부 활동에 동참했다.

또한, 삼성동 지역 스타벅스 매장의 바리스타들이 정기적으로 방문해 드림 카페에서 근무하고 있는 청소년 바리스타를 대상으로 커피 교육을 진행하고 카페 운영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지속적인 재능 기부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