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강원
CJ대한통운-강원도 사회경제적기업 지원 협약

[뉴스온 = 고준희 기자] CJ대한통운이 강원도와 손잡고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홍보에 적극 나선다.

CJ대한통운(대표이사 사장 박근태)은 29일 서울시 중구 CJ대한통운 빌딩 6층 대회의실에서 강원도(지사 최문수)와 함께 ‘강원도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로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최우석 CJ대한통운 택배 본부장과 최정집 강원도 경제진흥국장 등이 참석한다.

사회적경제기업이란 이윤보다 사람과 노동을 우위에 둔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을 등을 포함하고, 삶의 질 증진, 빈곤퇴치, 소외극복, 생태계보호 등 사회적가치를 적극적으로 실현하는 기업이다. 

다가오는 평창동계올림픽을 응원하기 위해 CJ대한통운은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강원도의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로확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CJ대한통운은 우수한 택배 네트워크와 배송인력을 활용해 강원도 지역과의 상생을 위한 홍보 활동을 전개한다. 택배기사가 일반 택배상품을 배송할 때 고객에게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의 카탈로그를 함께 전달해 우수한 상품을 소비자들에게 알릴 예정이다.

강원도에서 발행한 카탈로그에는 강원도 사회적경제 공동 브랜드 ‘강원곳간’의 다양한 먹거리 상품정보가 담겨있다. 동계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의 황태포, 겨울 인기상품인 정선 곤드레나물 간편식 등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의 우수한 지역 특산품이 소개돼 있으며, 지역 특산품 재배과정과 먹거리 관련 이야기 등 상세한 정보를 담고 있어 고객이 신뢰하고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카탈로그에 강원도 사회적경제대사로 위촉되어 활동하고 있는 이원일 셰프가 표지모델로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여러 TV 요리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 이원일 셰프는 도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을 활용한 메뉴 개발에 참여하고 강원도를 위한 다양한 홍보 활동을 하고 있다.

강원도 우수 상품을 홍보하기 위해 CJ대한통운은 수요가 높은 서울 및 경기도의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카탈로그 배송을 희망하는 택배기사를 모집했다. 자발적으로 참여한 600여 명의 택배기사들은 약 3만 가구에 택배상품과 함께 카탈로그를 배송할 예정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강원도 사회적경제기업의 매출증가를 돕고 우수한 제품들이 널리 알려지길 기대한다”며 “회사의 전국적 택배 네트워크 활용과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서로가 윈-윈 할 수 있는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CJ대한통운은 지역사회와 협력을 통해 상생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작년 9월에도 CJ대한통운은 경기도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지역 농가 농산물 판로를 지원했다. 경기도에서 발행한 농산물 카탈로그 ‘eat’G’를 고객들에게 전달해 농가 판로확대와 매출증대에 기여한 바 있다.

또한 CJ대한통운은 택배 앱 안에 ‘별미여행’을 운영해 지역 소상공인들과 전국 소비자들을 연결해주고 있다. 별미여행을 통해 소상공인들은 생산한 지역 특산품을 수수료 없이 직접 판매할 수 있고, 소비자들은 저렴한 상품을 손쉽게 구매할 수 있어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