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서울
성동구 '봉제 원단 조각' 재활용 사업 추진

[뉴스온 = 고준희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영세봉제업체의 원단 처리로 인한 고충을 해소하고, 재활용을 통한 생활쓰레기 10% 감량에 기여하고자 ‘봉제 원단 조각 재활용 사업’을 오는 6월부터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 동안 봉제업체에서 배출하는 원단조각은 재활용이 가능함에도 종량제 봉투에 담겨져 소각되거나 매립되어 왔으며, 특히 원단조각 처리비용으로 월 10만 원에서 30만 원까지 부담하는 영세 봉제업체에겐 큰 부담이 돼 왔다. 

구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성동구 나눔봉제협동조합, 성동패션봉제협동조합과 협약을 지난 11일 체결하여 일반폐기물로 분류해 처리하던 원단조각을 재질별로 분리 배출하도록 수거체계를 개선하는 시스템을 운영하는데 협의했다. 

이 시스템을 통해 성동구의 봉제업체는 폐원단 배출시 전용 마대에 성명, 상호를 표기하는 마대실명제를 준수하고 폐원단에 이물질이 혼입되지 않도록 관리를 철저히 하게 된다. 또한 나눔 및 성동패션 봉제협동조합은 업체가 배출한 폐원단을 수집하여 중간집하장(성동구 송정동 78-1 청소 차고지)까지 운반하고, 성동구는 중간집하장에 수집 운반된 폐원단을 처리 업체에 운반처리 한다. 폐기물 재활용업체에서는 폐원단을 신발 중창과 인테리어 자재, 보온덮개 등으로 재활용하게 된다. 

정원오 구청장은 “이번 구와 지역의 봉제 조합이 협의해 추진하게 된 봉제원단 재활용 사업을 통해 영세업체의 처리비용 부담도 덜고 버려지는 자원도 재활용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거두게 됐다. 앞으로도 생활 속에서 쓰레기를 줄이고 환경보호에도 도움이 되는 사업을 적극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