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교보생명-카카오페이 맞손 '인슈어테크' 박차

[뉴스온 = 이용석 기자] 교보생명이 보험업계 최초로 카카오페이와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맺고 인슈어테크에 박차를 가한다.

26일 오후 광화문 교보생명 본사에서 교보생명 김욱 디지털혁신담당 전무, 카카오페이 이진 사업총괄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교보생명과  카카오페이의 MOU 체결식이 진행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새로운 인슈어테크 기술을 한 발 앞서 보험업무에 적용하고 고객들에게 한층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교보생명은 카카오페이와의 업무제휴를 통해 ▲카카오페이 인증 ▲카카오머니 송금 ▲청구 알림톡 등 한 차원 높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우선 다음달부터 보험업계 최초로 모바일웹 보험계약대출에 ‘카카오 페이 인증’이 도입된다.

고객이 스마트폰으로 보험계약대출을 이용할 때 별도의 앱이나 공인인증서가 없어도 카카오톡으로 전달된 메시지를 통해 전자서명(비밀번호)을 입력하면 본인인증이 완료된다.

교보생명 모바일창구 앱에서는 국내 최초로 공인인증서 대신 카카오 페이 인증과 휴대폰 인증만으로도 지문인증과 PIN인증을 등록할 수 있어 고객 편의성이 크게 증대될 전망이다.

또한 ‘카카오머니(카카오페이 內 전자지갑) 송금’을 활용해 보험료를 납부하거나 보험금이나 보험계약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스마트폰으로 쉽고 간편하게 보험업무가 가능해져 모바일 인슈어테크 기반이 확대될 전망이다.

내년에는 청구서를 등기우편 대신 카카오톡으로 받아볼 수 있도록 ‘청구 알림톡’ 서비스를 도입하고, 카카오 청구서에서 보험료를 실시간으로 납부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카카오페이와의 협업을 통해 한 차원 높은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고객접점에서 인슈어테크 역량을 강화하고 디지털 혁신을 통해 고객경험을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교보생명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디지털 혁신에 힘쓰고 있다. 보험업계 최초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보험금 자동지급 서비스를 운영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