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서울
남부터미널 6번 출구 앞 횡단보도 "LED 바닥신호등" 등장

SNS를 통해 조회수 35만 명이라는 폭발적 반향을 일으킨 스몸비(스마트폰+좀비 합성어) LED 바닥신호등이 화제가 되고 있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가 스마트폰을 보면서 보행하는 사람들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내 남부터미널역 6번 출구 앞 횡단보도 1개소에 ‘LED 바닥신호등’을 시범 설치 운영한다고 밝혔다.

출처=서초구청

LED 바닥신호등은 횡단보도 양끝 바닥 보행자 통로 길이(7.5미터)에 맞춘 바닥매립형으로 기존 신호등의 신호에 따라 녹색과 적색 빛을 밝히며 보조신호등 역할을 하는 교통시설물이다.

특히 외부 환경에 따라 빛의 밝기를 일정하게 조절해주는 자동제어기능을 갖춰 한낮에도 식별이 가능하며 주야 24시간 기존 신호등과 연계 작동돼 별도의 전기요금이 없다.

바닥신호등 설치에 따라 스마트폰 사용으로 인해 증가하고 있는 교통사고가 크게 감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구는 시범 운영 기간동안 장단점을 보완해 어린이 보호구역 및 교통사고 다발지역을 중심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 강남역 주변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 24개소에 ‘보행지킴이 LED 유도등’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지역내 어린이집, 초등학교 등 총 95개소 보육/교육시설에 옐로카펫, LED 안전표지판 등을 설치, 안전한 서초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주민 모두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보행 환경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