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서울
성동구 도선동, 직접 만든 오리백숙 어르신 대접

[뉴스온 = 박지현 기자] 성동구(구청장 정원오) 왕십리 도선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달 23일 음식점 삼오정과 연계해 지역 내 저소득 독거 어르신 30명을 모시고 여름 보양식인 오리백숙을 제공했다. 

이번 행사는 이른 무더위에 지친 어르신들이 여름을 무사히 보낼 수 있도록 보양식을 마련한 것이다.

왕십리도선동주민센터와 성동종합사회복지관에서 차량을 준비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이동을 도왔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은 어르신들을 위해 오리백숙을 직접 만들고 후식으로 수박과 떡도 준비했다. 

초대받은 김 모 어르신은 “집에서 혼자 먹기 힘든 오리백숙을 함께 모여 먹을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해 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더운 여름에 건강을 잘 챙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정성스럽게 마련한 오리백숙을 드시고 어르신들이 올 여름도 건강하게 보내시길 기원하며 소외된 이웃과 함께하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되도록 전심전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