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캠시스 '갤럭시A6+' 전면 카메라 모듈 공급

[뉴스온 = 박지현 기자] 캠시스(대표 박영태)가 삼성전자 ‘갤럭시 A6+’에 전면 카메라모듈 메인벤더로서 초고화소 전면 카메라모듈을 공급함에 따라 실적개선이 기대된다고 9일 밝혔다.

갤럭시 A6+는 카메라 성능을 강화한 모델로 캠시스가 공급하는 전면 카메라모듈은 2400만 화소로 고화질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캠시스 관계자는 “카메라모듈 화소수가 높아질수록 이미지센서가 민감해져 개발 난이도가 올라가는 만큼 기술 역량이 중요하다”라며 “삼성전자와 오랜 협력기간 동안 캠시스 제품력과 기술 노하우를 인정받아 메인벤더로 선정됐다”고 수주 배경을 설명했다.

캠시스는 스마트폰 전면 카메라의 고화소·다기능화 추세에 따라 설비 투자와 모델 개발 역량 강화를 통해 품질 향상을 이끌어 왔다. 그 결과 올해 초 출시한 삼성전자 최초의 전면 듀얼카메라 탑재 스마트폰인 갤럭시 A8의 전면 듀얼 카메라모듈 메인벤더로 선정돼 양산공급 중이다.

또한, 베트남 법인의 생산라인을 증설해 월 최대 생산능력(CAPA)을 월 1,200만대 수준으로 확대했으며, 스마트 팩토리 기반의 공정 자동화를 통해 생산 효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자체 개발한 카메라모듈 검사장비를 도입해 불량검출 정확도를 높이고, 이물유입 가능성을 원천 차단함으로써 품질 완성도를 높였다.

캠시스 박영태 대표는 “캠시스가 국내 업계 최초로 전면 듀얼 카메라모듈, 24M급 초고화소 카메라모듈 등을 연이어 성공적으로 양산 공급함에 따라, 카메라모듈 기술 선도기업으로서 자리매김했다”며, “이러한 기술역량을 바탕으로 신규 플래그십 모델 수주 등을 통해 매출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