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음식
이마트, 드라이·웻에이징 숙성한우 불티

[뉴스온 = 고준희 기자] 한우 소비가 숙성한우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마트가올해 1월~11월 한우 매출을 분석한 결과 드라이/웻에이징 등 숙성한우가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등심 매출의 50%를 넘어섰으며, 한우 전체 매출의 20% 가량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올해 12월(~17일)들어서는 ‘웻에이징1+한우등심’은 한우 중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이며, 전체 한우 매출의 25%, 등심 매출의 70%가 이 숙성한우가 차지하기도 했다.

이처럼 고급 숙성한우가 인기를 끌면서 지난13년도 이후 수입육에 비해 매년 매출비중이 감소하며 지난해 처음으로 역전까지 허용하던 한우 매출 비중이 올해 들어 상승세로 반전하였다.

실제, 지난해 한우와 수입육 비중은 13년도 58.6% : 41.4%에서 지난해 45.2% : 54.8%에서 올해는 48.4%:51.6%로 숙성한우의 선전으로 한우 비중이 상승하였다.

이마트가 숙성한우를 처음 선보인 것은 작년 12월로 등심, 안심, 채끝 등 한우 인기 부위를 건조숙성(드라이에이징), 습식숙성(웻에이징)한 상품을 선보였다.

이마트가 숙성한우를 선택한 것은한우 소비가 점차 감소하는 가운데, 한우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서는 고급화를 통한 상품 차별화가 필요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실제, 작년 한해 이마트 수입육 매출은 15년도와 비교해 17% 증가한 가운데, 한우는 11% 줄어들었다.

2014년부터 작년까지 한우 사육두수가 꾸준히 감소하면서 작년 한우 시세는 2013년과 비교해 약 40%가량 높아졌고, 한우가격이 비싸지자 수입육으로 소비가 이동했기 때문이다.

해외경험의 증가로 해외 식문화에 대한 경험이 높아지면서 수입육에 대한 거부감이 줄어든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에 이마트는 한우 소비 촉진의 일환으로 경기도 광주에 위치한 ‘이마트 미트센터’ 내에 숙성한우를 연 230톤 생산할 수 있는 전용 숙성고를 만들었고, 가격을 시중가 대비 20~30% 저렴하게 제공해 본격적으로 숙성한우 대중화에 나서기로 했다.

이마트에서 판매하는 1등급 드라이에이징 등심은 100g당 12,000원, 웻에이징 등심은 8,000원으로, 일반 1등급 한우 등심(100g당 7,800원)과 비교해도 합리적인 가격이다.

또한, 올해 7월에는 국내 소고기 소비 트렌드가 구이나 국거리에서 스테이크로 이동함에 따라 보섭살, 앞다리살과 같이 일반적으로 국거리로 소비되던 부위를 숙성하여 스테이크용으로 만드는 등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마트 오현준 한우 바이어는 “숙성한우가 합리적인 가격을 바탕으로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에도 고품질의 숙성한우를 준비해 한우 소비 촉진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는 21일(목)부터 소고기 수요가 높은 연말을 맞이해 웻에이징 한우 등심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1등급 웻에이징 등심은 100g당 8,000원에서 6,800원, 1+등급은 100g당 9,400원에서 7,800원의 할인된 가격에 살 수 있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