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파트 경북
포항 지진 이재민, 부영 아파트 27가구 입주

[뉴스온 = 고준희 기자] 부영이 포항 지진 이재민을 위한 보금자리를 제공한다.

지난 15일 발생한 경북 포항 지진에 따른 이재민 27가구가 23일부터 부영이 제공하는 포항 원동 부영 사랑으로(포항시 남구 오천읍)에 입주했다. 나머지 25가구도 이른 시일 내에 입주할 예정이다.

부영그룹(회장 이중근)은 “포항 원동 부영 사랑으로에 이재민 27가구가 입주를 완료했다”며 “내일(28) 이재민 20가구가 추가로 입주하는 등 조속한 시일 내에 52가구가 모두 입주할 예정이다”라고 27일 밝혔다.

부영은 지난 22일 포항 원동 부영 사랑으로의 회사 보유분 전량 52가구를 이재민들에게 최장 2년간 임대료를 받지 않고 제공하기로 포항시와 협약을 체결했다. 부영은 협약 체결한 지 불과 사흘 만에 입주민 입주를 지원하는 등 조속한 지원 활동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번에 포항 지진 피해로 부영 아파트에 입주하는 비상대책위원장 김대명씨는 “아픈 마음을 치유하고 하루 빨리 일어날 수 있도록 힘을 보태준 부영그룹에 임직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부영 관계자는 “이재민들이 하루빨리 보금자리에 정착하는 것을 우선으로 입주 편의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