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이마트 25주년 '생필품' 가격 안정 앞장

[뉴스온 = 박지현 기자] 이마트가 새해에도 신선/가공/생활용품 등 생필품 가격 안정에 나선다.

이마트는 4일(목)부터 일주일간 개점 25주년인 2018년을 맞아 주요 생필품 25개 품목을 선정하여 물가안정 기획전을 진행한다.

먼저, 전체 상품 중 절반에 해당하는 12품목을 소비자들이 가격 변동에 민감한 신선식품으로 선정했다.

대표상품으로는 삼겹살(100g/국내산)을 1,680원에, 계란(30개입/대란/국산)을 4,880원에 판매하여, 양파(1.8kg/망/국산)은 3,150원에 선보인다.

에콰도르 바나나(1묶음)는 2,980원에, 볶음용 멸치(500g/박스/국산)는 14,800원에 준비하였으며, 표고버섯에서 바지락, 생닭까지 농산/수산/축산 등 카테고리별 구매빈도가 높은 품목으로 엄선했다.

가공식품과 생활용품에선 고객들의 생활에 밀접한 13개 품목을 선정하여 라인업을 완성했다.

매일 멸균우유(200ml*24입)를 11,000원에, 진라면 소컵(순한/매운맛)은 2,850원에 판매하며, CJ스팸클래식(340g*3입)은 14,280원에 선보인다.

또한, 크리넥스 3겹 순수 소프트(30m*30롤)을 15,890원에, 하기스매직팬티 4단계(남/여아,92P)는 24,010원에 판매하고, 다우니(2.7L)는 8,990원에 준비하는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생필품을 중심으로 상품을 선정했다.

한편, 이마트가 이처럼 새해의 시작과 함께 물가안정에 나선 까닭은 소비자들의 장바구니에 단골로 담기는 주요 품목들을 안정적인 가격으로 제공함으로써 소비자 물가안정에 기여하는 대형마트 본연의 경쟁력을 공고히 하기 위함이다.

통계청이 지난달 발표한 ‘2017년 연간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소비자물가 상승율은 1.9%로 201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농/축/수산물이 조류독감과 여름철 폭우와 폭염 등의 영향으로 5.5%나 상승하면서 전체 물가를 0.44% 포인트나 끌어올렸다.

이마트는 이와 같이 소비자들의 가계에 실질적인 부담으로 작용하는 주요 생필품의 가격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치열해진 영업환경 속에서도 고객들의 발길이 계속해서 이마트로 이어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마트 최훈학 마케팅담당은 “개점 25주년이 되는 2018년에도 이마트가 장보기 물가 안정에 앞장서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며 “고객분들의 가계절약에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다양한 고민과 시도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