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하나카드 '서울 콜센터' 다동 이전식…27일 본격 운영

하나카드(대표 정수진)는 지난 18일 정수진 대표를 비롯한 협력사 임원, 그리고 상담원이 참석한 가운데 17년간 종로에서 운영했던 콜센터를 다동으로 이전하는 서울 콜센터 이전식을 갖고 27일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종로에 위치했던 콜센터는 건물과 시설이 노후화 되어 여름에는 자체 에어컨을 설치하여 운영했음에도 전기 부족으로 냉방 공급이 원활하지 않았고 상담원이 쉴 수 있는 휴게공간 등도 부족하여 콜센터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

다동으로 이전한 서울 콜센터는 젊은 여성직원이 많은 상담사들의 근무 만족도를 높이는 것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서울 중구 다동으로 이전 위치를 선정했다.

또한, 넉넉한 상담석 확보, 카페테리아식 휴게공간과 개별 지도가 가능한 코칭 룸을 설치하는 등 상담원을 배려한 시설로 새롭게 단장하였고 종로, 충정로, 문래 등 여러 곳에 나누어져 운영하던 콜센터를 통합하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전식에서 하나카드 정수진 대표이사는 “새롭게 단장된 콜센터로 이전하여 좀 더 안정적으로 고객 상담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 카드업에서 콜센터는 고객과 최접점에서 실시간 의사소통 기능을 담당하는 매우 중요한 채널이다”라며 “이번 서울 콜센터 이전을 기점으로 고객응대 서비스 수준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하여 ‘업계1등 콜센터’로 도약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