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동원F&B 참치캔 6.4% 인상, "원부자재·제반비용 증가로 불가피"
동원참치가 캔참치 가격을 인상하기로 했다. 원부자재 및 제반경영비용으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사진=동원F&B 홈페이지 캡처

[뉴스온 현가흔 기자] 전날 치킨가격 인상에 이어 오늘(19일)은 참치캔까지 오른다는 소식이다.

동원F&B가 다음 달 1일부터 ‘동원참치 라이트스탠다드’를 포함한 참치캔 제품 22종의 가격을 평균 6.4% 인상한다고 19일 밝혔다. 2017년 가격 인상 이후 약 5년 만이다.

이에 따라 주요 품목인 ‘동원참치 라이트스탠다드 150g’은 2580원에서 2800원(8.5%)으로, ‘동원참치 라이트스탠다드 135g 4개입’은 9980원에서 1만480원(5.0%)으로 판매가가 인상된다. 

지난 8월 출시된 ‘동원 MSC참치’와 10월 출시된 ‘동원참치 큐브’ 브랜드 제품군은 가격 인상에서 제외된다. 인상가가 적용되는 경로는 편의점을 제외한 대형마트, 슈퍼마켓, 온라인 등이다.

동원F&B 관계자는 “최근 몇 년 동안 주요 원부자재 가격과 인건비, 물류비 등 제반 경영비용 증가로 제조원가가 상승했다”며 “그동안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으로 원가인상의 압박을 감내해왔지만, 지속적인 수익성 악화로 불가피하게 가격 인상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실제로 참치캔 주요 부재료인 식용유지는 글로벌 공급 불안정에 따라 지난 10년간의 가격 흐름 중에 최근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카놀라유와 대두유의 국제 시세는 전년 대비 각각 151%, 147% 상승했다. 또 통조림 캔 원재료인 철광석, 알루미늄 가격도 전년 대비 64%, 81%씩 올랐다.

가다랑어의 국제 어가도 2019년 하반기 톤당 1080달러에서 이달 11월 기준 톤당 1600달러로 약 50% 급등해 비용 부담이 커진 상태다.

동원F&B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해외 수요 증가와 유가 상승, 어획량 저조로 당분간 가다랑어 국제 어가는 상승 추세를 이거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현가흔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