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바이든 지지율 역대최저 "등 돌린 여론 잡을까"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흔들리면서 차기 대선 후보가 거론되고 있다. 사진=뉴스온 DB

[뉴스온 현가흔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곤두박질치고 있다.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때문이다. 출범 10개월만에 천정부지로 오른 물가에 여론이 싸늘해진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데 15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1조 규모 달러의 초당적 인프라 법안에 서명했다. 이 법안은 도로, 다리, 수자원공급, 전력, 철도, 고속 통신망 등 낙후된 인프라를 정비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일각에서는 이번 대규모 예산 투입 법안이 물가 상승을 가속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어 바이든 대통령 지지도에 부정적 영향을 줄 가능성도 언급된다.

워싱턴포스트(WP)‧ABC방송이 14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의견은 41%에 그쳤다. 이는 지난 1월 취임 후 최저 수준이다. 지난 4월까지만 해도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52%에 육박했다.

지지율이 급격하게 하락곡선을 그리는 원인은 ‘경제’ 때문이다. WP 조사에서 바이든 경제정책을 지지한다는 응답은 39%였다. 반면 경제전망을 비관적으로 본다는 답변은 70%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 4월, 58%에서 많이 늘어난 수치다.

실제로 미국의 물가 상승은 심각한 수준이다. 주식 등 자본시장은 활황이지만 코로나 재확산 분위기에, 정부의 막대한 돈풀기까지 겹쳐 10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는 6.2% 올라 31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브라이언 디스 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CNN과 ABC 프로그램에서 물가 상승에 대해 “정책 실패가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세계적 현상”이라고 반박했다.

WP는 역대급 확장 재정을 위한 인프라 예산안 처리 등에서 가시적 성과를 얻었지만 코로나19 타격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경제 문제에 대한 실망감이 지지율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바이든 대통령 지지세 급락에 WP는 민주당의 차기 대선후보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과 피트 부티지지 교통장관을 거론하기도 했다.

이런 상황은 당장 내년 중간선거를 앞둔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돌파해야 할 과제다. 바이든 대통령은 1조 달러 예산의 인프라 사업 추진으로 ‘경제’ 활성화에 초점을 맞춰 내년 중간선거에 임한다는 방침이나 돌아선 여론을 회복시키기에는 역부족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AP통신 등 미 언론들은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법안 통과 및 서명으로 추락한 지지율을 끌어올릴 것을 기대하지만 물가 상승,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경제적 리스크로 쉽지 않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현가흔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