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바이오에피스, 3분기 해외매출 4052억… 전년대비 11% 증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견조한 매출을 유지해 3분기 만에 제품 매출 1조원 달성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뉴스온 현가흔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올해 3분기 바이오시밀러(복제약) 등 제품의 해외 매출 규모가 3억4280만달러(약 4052억원)로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1~3분기 누적 기준으로 한국을 제외한 글로벌 시장에서 9억1620만달러(약 1조800억원)  매출을 달성했다. 

회사는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견조한 매출을 유지해 3분기 만에 제품 매출 1조원 달성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가장 많은 매출 실적을 달성한 제품은 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3종이다. 이들 치료제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파트너사 바이오젠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유럽에서 팔린 삼성바이오에피스 자가면역질환 치료제는 총 6억1020만달러(약 7213억원) 규모다.

항암제 역시 유방암 등 치료제 온트루잔트가 미국 시장 판매를 확대하고 브라질 수주 물량 공급 등에 힘입어 올해 누적 1억100만달러(약 1194억원)의 제품 매출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7800만달러 대비 29% 상승세를 보였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올해 3분기만에 글로벌 시장에서 제품 매출을 1조원 이상 달성해 업계 선도기업으로 입지를 구축했다”며 “전 세계 환자들의 고품질 바이오의약품 접근성을 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가흔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