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폭스바겐 티구안 , 두 달 연속 판매 1위

폭스바겐코리아의 베스트셀링 SUV 티구안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소비 침체 가운데에서도 지난 4월 총 1314대를 판매하며 수입 SUV 시장의 독보적인 베스트셀러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 중 ‘티구안 2.0 TDI’ 모델은 1180대를 판매하며 두 달 연속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 순위 1위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수입차 중 월간 판매량 1000대를 넘긴 모델은 ‘티구안 2.0 TDI’가 유일하다.

이 외 4월부터 판매가 개시된 ‘티구안 4모션 프레스티지’는 총 134대가 등록됐으며(KAIDA 기준), 5월부터는 2020년형 7인승 ‘티구안 올스페이스’도 본격 인도될 예정이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폭스바겐 부문 사장인 슈테판 크랍은 “티구안 2.0 TDI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3월 이후 2달 동안 월간 판매량 1000대를 넘긴 유일한 모델이라는 점은 티구안이 가진 제품 경쟁력이 얼마나 뛰어난지를 보여준다”라며 “티구안은 기존 전륜구동 모델에 이어 사륜구동 모델 및 7인승 올스페이스까지 라인업이 확장되면서 다양한 고객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게 됐다. 티구안을 수입차를 넘어 전체 중형 SUV 시장을 대표하는 모델로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티구안의 꾸준한 인기 비결은 동급 경쟁 모델을 압도하는 제품력이다. 

소비자가 SUV에 요구하는 실용성에 경제성, 우수한 품질과 주행성능, 풍부한 첨단 장비까지 동급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보여준다. 특히 티구안 전 라인업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드라이빙 프로파일 셀렉션, 전방추돌경고, 긴급제동시스템, 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트래픽 잼 어시스트, 레인 어시스트, 사각지대 모니터링, 파크 파일럿 등 풍부한 첨단 장비가 기본 탑재된다.

한편, 티구안은 지난 2008년 국내에 최초 출시된 이후 단숨에 수입 SUV 최고 베스트셀러 모델로 자리 잡았으며, 지난 2014년과 2015년에는 2년 연속 전체 수입차 시장 판매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SUV가 수입차 전체 연간 판매 1위를 차지한 것은 티구안이 유일한 사례다.

우장호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