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맥도날드, 구로구 지역 버거·파이 지원

맥도날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힘을 보태고 취약 계층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구로구에 버거와 파이를 지원한다고 23일(월) 밝혔다.

맥도날드는 최근 수도권 최대 규모의 집단 감염이 발생한 서울 구로 지역 내 방역 관계자들이 더 큰 확산 방지 및 예방을 위해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방역 작업에 매진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내 어린이,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결식 위기에 놓여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이에 맥도날드는 맥치킨 버거 2천개, 콘파이, 애플파이 등 파이제품 2천개씩 총 4천 개의 제품을 구로구에 전달하고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이번에 기부하는 맥치킨 버거와 파이제품은 현장에서 방역 작업 등으로 애쓰고 있는 구로구 새마을자율방역단이 빠르고 든든한 한 끼 식사를 챙길 수 있도록 제공되며, 지역아동센터 25개소와 아동생활시설 7개소, 장애인 거주 시설 12개소 등 결식 우려가 있는 지역 내 아동 및 취약 계층에게 전달돼 따뜻한 식사 제공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최근 지역 사회 내 집단 감염으로 고생하시는 방역 관계자 분들과 식사를 챙기기 어려운 분들에게 작지만 맛있는 식사 한 끼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맥도날드는 이달 3일 최일선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군분투 중인 소방관들이 짧은 시간에 따뜻한 식사를 챙길 수 있도록 1955버거 세트 이용권 4천 2백장을 전달한 바 있다. 맥도날드는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이웃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애쓰는 구성원에게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하기 위해 2013년부터 행복의 버거 캠페인을 9년째 진행하고 있다.

김청언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청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