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고등
오렌지라이프 아동∙청소년 환경교육 업무협약 체결

오렌지라이프의 사회공헌재단인 오렌지희망재단(이사장 정문국)이 아동∙청소년을 위한 전문적인 환경교육에 나선다.

오렌지라이프는 18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재단 사무국에서 환경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문국 이사장과 환경재단 최열 이사장이 참석해 아동 및 청소년의 환경문제 인식 향상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두 기관은 각자의 전문역량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지속가능한 지구를 위한 사회적 책임을 함께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한 첫걸음으로 오렌지희망재단과 환경재단은 올해 4월부터 아이들에게 자연과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여러 환경교육을 진행한다. 

서울시 초등학생 2천여명을 대상으로 전문강사가 플라스틱 새활용(Upcycling) 방법을 교육하는 ‘오렌지환경교실’을 전개하며, 오는 8월에는 배움의 기회가 적은 소외계층 아동을 초청해 다양한 생태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오렌지환경캠프’를 개최한다.

정문국 이사장은 이날 협약식에서 “환경교실과 환경캠프가 우리 미래사회의 주인공인 아이들이 스스로 환경문제를 인식하고 문제해결을 위한 창의적 활동을 전개하는데 도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설립된 오렌지희망재단은 소외계층 아동의 건강한 삶을 지원하는 임직원 봉사활동인 '오렌지희망하우스'를 비롯해 ▲아동 및 청소년의 지속적인 재능계발을 후원하는 '오렌지장학프로그램', ▲저소득 가정 아동에게 스포츠 재능발견의 기회를 선사하는 '오렌지재능클래스'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응원하고 있다.

 

노성수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