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이니스프리 2019 플레이그린 페스티벌 개최

‘2019 플레이그린 페스티벌’은 자연주의 화장품 브랜드 이니스프리의 친환경 캠페인 ‘플레이그린’의 일환이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페스티벌은 ‘I LIKE ZERO’라는 슬로건 아래 “일상 속 작은 실천으로 시작하는 제로웨이스트”에 주목했다.

페스티벌에서는 하루 동안 제로웨이스트를 재미있게 실천해볼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프로그램들을 제로웨이스트를 실천하는 참가자들을 응원하고 친환경적인 의미를 공유했다.

▲플레이그린을 실천하면 받을 수 있는 ‘라이크(LIKE) 스티커’

▲다회용 용기만 있으면 참가자 모두가 간식과 음료를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제로 카페’

▲버려지는 재료들을 이용해 키링, 슬리브 등 다양한 소품을 만드는 ‘업사이클링 제로 클래스’

▲안쓰는 립스틱을 녹여 재탄생한 업사이클링 크레용으로 꾸미는 ‘립스틱 업사이클링 아트월’

또한 ‘피오’와 ‘신예은’이 깜짝 등장해 제로웨이스트 관련 퀴즈를 푸는 “플레이그린 퀴즈 타임”을 진행했다. 

헷갈리기 쉬운 분리수거부터 환경오염의 현황을 알아보는 문제까지 다양한 환경 상식을 채우는 시간을 가졌다. 이후에는 일회용 대신 다회용 도시락, 텀블러, 손수건 등을 지참한 참가자들에게 직접 라이크(LIKE) 스티커를 붙여 주고 하이파이브를 하며 페스티벌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지구와 나의 건강을 위한 피트니스 클래스도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친절한 홈트레이닝 영상으로 SNS에서 많은 팬을 가진 ‘윤쌤’이 누구나 할 수 있는 운동을 알려주었다. 참가자들은 서울숲 푸른 잔디밭에서 마음껏 뛰고 움직이며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자연 속에서 즐기는 콘서트 ‘제로 스테이지’에서는 가수 옥상달빛, 민수, 새소년, 서사무엘, 최정윤 등 인디신에서 주목받고 있는 뮤지션들이 출연해 가을 감성을 노래했다. 아티스트들 또한 일회용 페트병에 담긴 물이 아니라 텀블러를 사용하며 제로웨이스트 실천 의지를 다졌다.

대부분 참가자가 각자의 용기를 챙기고 손수건을 사용하며 동참한 결과, 페스티벌이 끝난 뒤 발생한 쓰레기양은 작년의 50%보다 적은 수준이었다. 개개인의 작은 제로웨이스트 실천 노력이 실제 쓰레기 발생량을 줄일 수 있음이 확인된 셈이다.

이니스프리 마케팅 담당자는 “플레이그린 페스티벌은 일상에서 지구를 위한 작은 실천을 이어가는 플레이그리너를 위한 축제”라며 “올해는 특히 제로웨이스트 실천을 지향하는 메시지를 전했는데, 불편함을 무릅쓰고 쓰레기 0(제로)를 함께 실천해주신 고객분들 덕분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지구를 위한 친환경 매시지를 담아 다양한 플레이그린 캠페인을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페스티벌이 끝난 후에도 제로웨이스트 실천 메시지를 일상에서도 이어갈 수 있도록 참가자 전원에게 대나무 소재의 도시락과 스푼, 포크, 친환경 Tyvek® 소재의 마켓백 등으로 구성된 키트를 증정했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