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뉴스온문화
신한은행 '신한 인플루언서' 창단…'송튜버' 활동 예정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이 ‘신한 인플루언서(Influencer)’ 창단식을 열었다.

신한은행은 고객 소통을 강화하고 디지털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신한 인플루언서’를 모집하고 지난 29일 서울시 용산구 소월로 소재 복합문화공간 ‘앨리스 몽드’에서 창단식을 가졌다.

‘신한 인플루언서’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 SNS를 통해 소통하고 정보를 얻고 있으며 이런 트렌드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사회·문화적 현상을 감안해 만들어졌다. 

신한은행은 ‘신한 인플루언서’를 또 하나의 마케팅 채널로 활용하면서 젊은 세대 고객들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디지털 분야에서 차별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에 선발된 ‘신한 인플루언서’는 직원 유튜버 10명과 SNS 서포터즈 30명으로 구성됐으며 직원 유튜버들은 유튜브에서 ‘송튜버’라는 이름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송튜버’는 ‘신한’의 초성 ‘ㅅ’과 ‘ㅎ’을 상하단으로 조합한 ‘송’과 ‘유튜버’를 조합해 만든 이름으로 ‘노래처럼 즐거운 유튜브 속 금융라이프’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송튜버’로 선발된 직원들은 크리에이터로서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8월 중 전문 교육기관의 커리큘럼에 참여한 후 9월 중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활동을 시작한다.

이들은 먹방, 부부토크, 현장 리포트 등 각자 특화된 컨셉으로 금융상품·서비스를 홍보하고 영업점을 소개하는 등 신한은행의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29일 열린 창단식은 ‘함께 소통하고 즐기는’ 컨셉의 스탠딩 파티로 진행됐으며 진옥동 은행장이 참석해 ‘신한 인플루언서’ 40명과 함께 자유롭게 어울리며 활동 계획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사진도 찍으면서 격의없는 소통의 장을 만들었다. 

진 행장은 이 자리에서 “전문성을 갖춘 크리에이터로 성장해 다양한 주제로 고객들과 소통하면서 신한은행과 고객을 연결해주기 바란다. 여러분들이 가지고 있는 끼와 개성, 열정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직원 유튜버는 금융상품을 잘 알고 있는 사회인이자 또 한 명의 고객으로서 꼭 필요하다고 느끼는 생활 밀착형 콘텐츠를 만들어 각자의 개인 채널에서 선보일 수 있다는 부분에서 차별성과 경쟁력을 가진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하면서 다양한 고객들과 진정성 있게 소통하는 은행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