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서울
영등포 노후 고시원 '특별 안전점검' 실시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7일 영등포소방서,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가스안전공사, 서울도시가스 등 유관기관과 함께 화재안전 취약지역인 노후 고시원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에 나섰다. 

지난달 발생한 종로 고시원 화재사고와 관련해 유사 화재 발생을 방지하고 겨울철 화재안전 관리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다. 

출처=영등포구청

이날 점검에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이 현장을 찾았다. 고시원 실태를 파악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직접 점검에 나선 것이다. 

점검은 소방 설비가 설치되지 않은 노후 고시원 등 3곳을 표본 선정해 사전통지 없이 불시에 이루어졌다. 합동점검인 만큼 소방 설비부터 건축 구조, 전기, 가스 등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나서 안전관리 실태 전반에 대해 종합적인 점검을 실시했다. 

주요 점검사항은 ▲화재경보기 및 스프링클러 설치 여부 ▲소화기 적정장소 비치 여부 ▲복도 및 계단 등 비상대피로 확보 여부 ▲시설물 무단 구보 변경 여부 ▲시설물 노후상태, 구조적 안정성 확보 여부 등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소방시설 유지관리 상태와 비상구 잠금·장애물 적치행위 등 화재 위험요소를 꼼꼼하게 살핀 후, 관계자들에게 층별 대피로 확대와 소화장비 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해 화재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구는 이번 특별점검을 바탕으로 스프링클러 미설치 57곳에 대해 화재감지기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화재감지기는 연기발생 후 10~15초 안에 감지돼 스프링클러보다 신속 대피하는데 효과적이다. 

이외도 구는 쪽방촌, 좁은 골목길, 노유자시설 등 화재취약시설에 소화용구 1,080개, 보이는 소화기 64세트, 화재감지기 2,472개, 소화전 2개 등을 설치 지원한 바 있다. 

또, 지난달 26일부터 오는 14일까지 어린이집, 요양원, 무허가건물, 재난위험시설 등 총 98곳을 대상으로 겨울철 화재안전 취약시설 점검을 실시, 주민 안전의식 제고와 취약계층의 생활안전을 도모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연이어 발생하는 화재 사고를 반면교사로 삼아 안전관리에 내실화를 다지고 화재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소방서 및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고시원뿐만 아니라 쪽방촌, 전통시장, 재난취약주택밀집지역, 좁은 골목길 등 지역 내 화재취약지역의 안전관리에 앞장서 가겠다.”고 전했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