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일반
강북구 '관절염 자조교실' 50명 선착순 모집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2019년도 관절염 자조교실에 참여할 구민 50명을 내년 1월 말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자조교실은 관절염의 자가 관리 능력을 함양하고 통증을 완화함으로써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게 목적이다. 주로 신체에 부담이 적은 21개 타이치(유연성 강화) 동작을 통해 강의가 이뤄진다. 

강의는 다음해 2월 12일부터 3월 21일까지 강북구보건소 4층 대강당에서 매주 화, 목 이틀에 걸쳐 열린다. 관절염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끼는 구민이면 참여할 수 있으며 운영 시간은 오후 2시부터 4시까지이다. 

신청은 강북구보건소 건강증진과(☎901-7653)에 방문하거나 유선으로 할 수 있다. 

강의를 위해 대한근관절건강학회 김혜동 전문 강사가 나선다. 그는 유연성 개별능력 평가, 타이치 운동, 지구력 운동과 같은 신체활동과 동시에 관절염의 이해, 통증 다스리기, 근육 이완법, 골다공증 예방과 영양섭취, 힘 덜 쓰기, 민간요법의 이해 등 이론을 다룰 예정이다. 

올해 참가자 42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자조교실 효과 검증 결과를 보면 관절염 타이치 운동이 팔의 유연성 증대에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는 사후 설문조사 등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함께 다양한 대 구민 홍보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관절염은 장기간의 치료가 필요해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들에게도 커다란 부담이 된다”며 “질병을 예방하고 의료비도 절감할 수 있는 자조교실에 구민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