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아파트 서울
가산동 대우 현장 붕괴사고, 정밀안전진단 "이상 無"

금천구청(구청장 유성훈)은 지난 8월 금천구 가산동 소재 신축 공사장에서 발생한 흙막이 벽체 붕괴사고 원인과 아파트 건물 지반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시행한 결과 건축물과 지반 모두 안전한 것으로 밝혀졌다.

‘정밀안전진단’은 한국지반공학회와 한국건축구조기술사회를 통해 진행됐다. 사고 지역 아파트뿐만 아니라 인접해 있는 유치원과 어린이집이 진단 대상에 포함됐다.

건물 외관 및 슬래브, 보, 벽체, 기초 등 모든 구조부재에 대한 진단 결과 ‘구조 안전성’ 확보에 영향을 줄 만한 결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사고 원인도 밝혀졌다.

안전사고의 원인이 된 흙막이 설계도를 작성한 ‘설계자’와 불합리한 설계도에 대한 확인절차를 등한시한 ‘공사시공자’, 설계도에 따른 공사 진행 여부 감리를 소홀히 한 ‘공사감리자’의 업무 과실이 확인됐다.

이에 구는 사고원인 조사결과에 따라 해당 ‘설계자’, ‘공사시공자’ 및 ‘공사감리자’를 관련법에 근거하여 행정처분할 계획이다.

한편, 대우현장 공사재개 여부는 대우건설과 피해 주민과의 합의 과정을 거쳐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금천구청 관계자는 “이번 공사장 안전사고를 계기로 구조안전과 굴토분야의 전문가를 보강해 건축위원회를 심도 있게 운영하겠다”며 “건축지도원을 선임해 공사장을 정기적으로 점검하는 등 주민안전을 최우선하는 건축행정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