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초등
청년 목공인 '가제트 공작단', 어린이 목공체험' 행사 개최

전동 드릴로 나무에 구멍을 뚫고 나무를 하나하나 짜 맞추는 어린이들의 표정이 사뭇 진지하다. 서툰 솜씨지만 즐겁게 참여하는 어린이들을 보니 청년 목공인들의 입가엔 미소가 번졌다.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지난 24일 청년프로젝트팀 ‘가제트 공작단’과 함께 ‘어린이 목공체험 뚝딱뚝딱 가구 만들기’ 행사를 개최했다. 

청년프로젝트 가제트공작단 '어린이목공체험 운영'(출처=영등포구)

가제트 공작단은 청년 목공인들로 구성된 팀으로 지난 8월 구에서 추진한 ‘2018 청년프로젝트 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제안 사업은 청년들의 목공 기술을 활용한 ‘가구제작 원데이 클래스&취약가구 지원’ 사업이다. 

이 사업은 지역 주민 대상으로 가구 제작 교육을 실시하고 직접 만든 가구를 어려운 이웃에게 기증하는 것이다. 대표 제안자 최지원씨는 “재능기부를 통해 목공에 대한 관심을 끌어내고 사회공헌활동에도 동참하고 싶었다.”며, “어려운 이웃을 위한 나눔과 봉사는 어렸을 때부터 선행되어야 지속될 수 있다는 생각에 어린이 목공체험을 준비했다.”고 사업 동기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부모와 어린이가 함께 참여해 2단 서랍장 만들기에 도전했다. 목공 용품을 나눠 주기에 앞서 가제트 공작단은 목공 체험 시 주의사항과 안전수칙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고 직접 시범을 보였다. 처음에 어려워하던 어린이들은 부모와 가제트 공작단의 도움을 받아 하나하나 나사못을 연결하며 1시간 반여 만에 서랍장을 완성했다. 

영중초등학교 5학년 이혜환 학생의 어머니는 “청년들이 만든 좋은 프로그램 덕분에 아이들과 추억도 쌓고 힐링의 시간을 보냈다.”며, “직접 만든 가구가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된다고 하니 아이들이 더욱 보람을 느끼면서 즐겁게 참여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만들어진 원목 서랍장은 총 6개다. 가제트 공작단은 마감처리 과정을 거쳐 오는 30일 양평2동 주민센터와 연계해 한부모가정, 다문화가정, 독거노인 등에 전달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 8월 청년들의 능동적인 사회참여를 확대하고 청년 아이디어를 구정에 접목해 지역발전을 도모하고자 청년프로젝트 지원 사업을 공모한 바 있다. 공모 결과, 가제트 공작단을 포함한 총 7개의 청년프로젝트팀과 협약을 체결하고 다양한 청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어린이와 지역 주민, 청년들이 한마음으로 만든 가구를 시작으로 따뜻한 이웃사랑이 확산되길 바란다”며 “청년들의 열정과 새로운 도전이 활기 넘치는 지역사회로 거듭나고 성공적인 취·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가겠다”고 전했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