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서울
용산구-코레일 '거주자우선주차' 92면 신설

1가구 2차량 시대, 공공주차장 건설은 모든 도시의 숙제다. 하지만 재정상황이 열악한 지자체 입장에서 비싼 땅을 매입, 주차장을 만드는 건 쉽지 않다.

용산구 같은 도심은 말할 것도 없다. 주차장 1면을 만드는 데 1억 원 상당 예산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된다.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코레일 서울본부(본부장 전찬호)와 손잡고 주택가 주차난 해소에 박차를 가한다. 

구는 최근 국제업무지구(철도정비창)와 옛 중대용산병원 등 코레일 임시유휴지 2곳에 거주자우선주차면 92개를 신설했다. 주차장 면적은 국제업무지구 1079.5㎡(40면), 옛 중대용산병원 2651.9㎡(52면)며 사용기한은 2020년 말까지다. 

철도용지 주차장 활용은 주민들이 약 3년 전부터 구에 요구했던 일이다. 구와 코레일은 수차례 협의 끝에 지난달 토지 무상사용 계약을 맺었다. 단 코레일이 별도 사업을 추진할 경우 사용허가를 조기 취소할 수 있다는 조건에서다. 

구는 부지 확보 후 이달 초부터 도로포장 및 도색작업과 카스토퍼, 휀스, 보안등, CCTV 등 설치를 이어왔다. 소요 예산은 1억7,000만 원이다.

이촌2동주민센터와 한강로동주민센터는 주민들이 이곳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거주자우선주차 기 신청자(210명)를 대상으로 자리를 순차 배정한다. 순서는 배정기준표에 따른다. 
거주자우선주차장 이용료는 월 2~4만 원 수준이다. 구 시설관리공단이 위탁 운영하며 12월 1일 정식으로 시설을 개방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코레일 서울본부와 함께 민간 유휴지 활용 주차장 조성사업의 모범사례를 만들었다”라며 “서부이촌동, 한강로동 일대 주차난 해소에 기여하고 불법주정차로 인한 이웃 간 분쟁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주차면 신설 외 ‘건축물 부설주차장 개방사업’도 벌이고 있다. 특정시간대 비어있는 부설주차장을 주민들을 위한 거주자우선주차장으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구는 한국폴리텍대학(서울정수캠퍼스), 숙명여대 등 7곳과 협약을 체결, 주차면 147개를 확보했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거주자우선주차장 공유사업도 인기다. 주차구획을 배정받은 사람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 ‘모두의 주차장’을 활용, 구획을 쓰지 않는 시간대에 면을 타인과 공유한다. 11월 현재 공유구획은 115개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