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서울
중구-대우조선해양건설 직원, '다산동 집수리 사업' 마무리

중구(구청장 서양호)는 다산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대우조선해양건설 직원 동아리가 손잡고 다산동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펼친 집수리사업이 최근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특히 대우조선해양건설 동아리 직원들은 자원봉사로 공사에 참여함은 물론 수리에 들어간 비용 2,000만 원을 전액 사비로 지원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끈다.

이번 사업은 다가올 겨울에 대비하여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고통 받는 저소득 이웃들을 위해 추진한 것으로 다산동주민센터도 힘을 더했다.

8월부터 두 달간 다산동주민센터와 대우조선해양건설 직원들이 대상 가구를 물색했으며 세대를 하나하나 방문해 주민들의 고민을 꼼꼼히 체크했다. 이어 수리할 부분과 견적을 산출한 뒤 지난달부터 본격 공사에 돌입했다.

집수리를 통해 주거환경이 개선된 곳은 8가구. 언뜻 보기에도 비위생적이고 위태로워 보이는 집이었지만 거주민들은 경제적 형편 탓에 수리나 이사는 엄두조차 못 내고 있었다.

수리 공사를 통해 너무 오래돼 벗겨지거나 여름 폭우로 빗물이 들이쳐 곰팡이로 얼룩진 장판과 벽지는 물론 뒤틀려 제 역할을 못하던 출입문도 말끔하게 교체하였다.

그 중 기초수급자로 홀로 지내고 있는 최 모(82세) 노인의 집은 천정이 내려앉아 언제 사고가 나도 이상하지 않을 만큼 심각했다. 대대적인 천정 수리와 지붕받침목 설치로 위험요소를 완전히 없앴다.

최 씨는 "밤마다 누우면 자다가 천정이 내려앉아 죽을 수도 있겠구나 싶어서 불안에 떨었는데 이제 맘 편히 잘 수 있겠다"며 감격스러워했다.

보일러 하나 없이 연탄난로 하나로 지난 겨울을 보내다 연탄가스를 2번이나 마셨다는 차상위 독거노인 이 모씨(81세)의 집에는 연탄난로를 전기온돌로 바꿔주고 순간온수기도 달았다.

이 씨는 "저번 겨울에 너무나 고생해서 올 겨울은 어떻게 버티나 걱정이 태산이었는데 생각지도 않게 도와주셔서 꿈만 같다"며 "정말 돈을 안내도 되느냐"고 되묻기도 했다.

구에서는 이달 안에 대상 가정에 냉장고, 텔레비전, 전기밥솥 등을 무상 지원해 온정을 보탤 예정이다.

다산동주민센터 관계자는 "다산동은 중구에서 유일하게 아파트가 없는데다 성곽길이 있어 수리가 필요한 낡은 집이 아직도 많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민관 협력을 십분 활용해 저소득층의 주거 개선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