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삼성화재 건강보험 '유병장수 플러스' 출시

삼성화재(사장 최영무)는 유병자를 위한 건강보험 「유병장수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상품은 보험 가입이 어려웠던 고령층과 유병자도 '3·2·5' 조건에 해당하지 않으면 쉽게 가입할 수 있다.

'3·2·5' 조건이란 △최근 3개월 내 입원∙수술∙추가 검사(재검사) 의사소견 여부 △2년 이내 질병이나 사고로 입원∙수술 △5년 이내 암, 협심증, 심근경색, 간경화, 뇌졸중, 투석중인 만성신장질환 진단∙입원 및 수술 여부 등이다.

특히, 당뇨나 고혈압으로 통원 치료를 받거나 정기적으로 약을 먹더라도 따로 고지할 필요가 없다.

「유병장수 플러스」는 가입 연령 폭도 확대됐다. 최소 30세부터 최대 75세까지 가입 가능하다. 보험기간도 기존 10년에서 15년, 20년으로 길어졌으며 만기 시 재가입을 통해 최대 100세까지 보장한다.

3대 질병 및 주요 수술 보장도 강화했다. 고객 니즈가 많은 뇌졸중 진단비, 10대 주요암 진단비 담보를 갖췄다. 뇌출혈∙급성심근경색 두 번째 진단 시 2차 진단비를 지급해 재발에 대한 걱정을 덜었다. 5대 기관(뇌∙심장∙간∙췌장∙폐)질병수술비, 상해∙질병 입통원수술비 등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수술비까지 보장한다.

병 진단 이후의 경제적 어려움도 「유병장수 플러스」를 통해 대비할 수 있다.입원 첫날부터 보장하는 입원일당과 중환자실 입원일당 담보로 입원 치료에 대한 부담을 줄여준다.

또한,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 진단 시 보험료 납입이 면제된다. 적립보험료를 포함한 보험료 전부를 납입 면제해주는 유병자 상품은 삼성화재 「유병장수 플러스」가 유일하다.

정병록 삼성화재 장기상품개발팀장은 "「유병장수 플러스」는 고령 사회에 진입하는 우리 사회에 가장 적합한 상품"이라며 "삼성화재는 지속적인 상품 혁신을 통해 고객의 선택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건강보험 「유병장수 플러스」 상품 관련 보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화재 홈페이지 및 보험설계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