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조이, 리버풀FC 축구교실 개최…'제이슨 맥아티어' 참가

‘조이(Joie)’가 지난 15일, 잠실 롯데월드타워 앞 잔디광장에서 리버풀 FC 소속의 레전드 선수인 ‘제이슨 맥아티어’와 함께 ‘조이-리버풀 축구교실’을 열었다.

이날 진행된 ‘조이-리버풀 축구교실’에는 글로벌 무대를 향해 꿈을 키우고 있는 국내 어린이 축구 꿈나무 60명이 참가했다. 아이들은 리버풀 FC의 레전드 선수인 ‘제이슨 맥아티어’와 리버풀 FC 아카데미 소속의 전문 코치진으로부터 직접 축구의 기본기부터 다양한 기술을 배우고, 기념 사진 촬영을 촬영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특히 이번 행사는 리버풀 FC의 경기장인 ‘안필드’를 그대로 구현한 공간에서 진행돼 특별함을 더했다. 축구교실에 참가한 아이들이 레전드 선수와 함께 미니게임을 즐기며 마치 꿈의 무대인 리버풀 홈구장에서 경기를 펼치는 듯한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연출한 것.

축구 교실에 참석한 ‘제이슨 맥아티어’는 “안필드를 그대로 구현한 공간에서 리버풀 FC 코치진과 함께 달리며 축구 경기를 즐긴 오늘 이 시간이 아이들에게 잊지 못할 순간으로 기억되길 바란다”며 “성장하는 아이들이 글로벌 무대를 목표로 보다 큰 꿈을 키울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국내 대표 유아용품 전문기업 ㈜에이원의 조이 브랜드 관계자는 “조이(Joie)는 영국을 대표하는 축구클럽 ‘리버풀 FC’의 글로벌 공식 패밀리 파트너로서 ‘LFC월드’ 서울 행사를 기념해 이번 어린이 축구교실을 마련하게 됐다”며 “조이는 리버풀FC 리미티드 에디션의 판매금액 일부를 LFC재단에 기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아이와 가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조이의 글로벌 브랜드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적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LFC 월드’ 는 리버풀 FC 클럽이 전 세계 각국의 리버풀 팬들을 위해 마련한 행사로, 이번 서울 행사는 지난 14일부터 3일간 서울 롯데월드타워에서 진행된다. 행사를 위해 리버풀 레전드 선수인 ▲ 사미 히피아 ▲ 루이스 가르시아 ▲ 제이슨 맥아티어가 직접 방문해 팬들과 함께 축구 경기를 관람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국내 축구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