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랜드리테일, 장애인 직무 개발 나서

이랜드리테일이 장애인 직원을 위한 직무영역 개발과 인식개선에 힘쓰고 있다.

현재 이랜드리테일의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 2001아울렛, 킴스클럽 등 전국 유통점에는 117명의 장애인 직원들이 일하고 있다.

이랜드리테일은 법정 장애인 의무고용률을 초과했으나, 장애인 직원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더 많은 장애인을 고용하기 위해 인식개선 교육과 직무개발 워크숍을 10일 진행했다.

워크숍에는 이랜드리테일의 김연배 대표이사를 비롯한 경영진과 전국 유통점의 지점장 50여명이 참가했으며, 이들은 사업장 내 중증장애인을 위한 새로운 직무영역을 개발하는 미션을 수행했다.

워크숍 참가자들은 본사 사옥 내 도서관의 사서직, 휴게소의 음료다과 관리직, 장애인 근로자 인재 관리 전담, 유아동반 고객을 위한 카트관리, 건강관리실 관리 등 장애인이 근무할 수 있는 새로운 직무에 대해 아이디어를 냈다.

이랜드리테일은 이날 나온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하반기 실제 채용을 준비한다는 방침이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