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풀무원 공급 '케이크' 먹고 전국 1천여명 식중독 증세

풀무원 계열사인 푸드머스가 식자재를 공급한 집단급식소 13곳에서 식중독 의심환자 1,009명이 발생했다.

지난 6일까지 부산 7곳(490명), 대구 4곳(167명), 경기 1곳(31명), 전북 4곳(123명), 경북 2곳(64명), 경남 4곳(134명)이다.

보건당국은 푸드머스가 납품한 케이크가 원인인 것으로 추정하고 긴급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출처=식품의약품안전처

식중독 의심 환의자 인체 검사 및 유통 제품 신속 검사 결과, 해당 케이크를 먹고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인 부산 4개 중·고교 학생들과 초코케이크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문제의 케이크는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으로 더블유원에프엔비가 생산한 제품이다. 현재 이 제품은 유통판매가 잠정 금지됐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지난 8월부터 9월 5일까지 6,211박스 생산돼 전량 푸드머스로 공급된 것으로 확인됐고 현재 파악된 바로는 총 152개 급식소에 납품됐다.

식약처는 현재 식품제조업체와 유통판매업체를 통해 식중독 원인 규명을 위한 현장조사와 제품 유통 현황을 조사 중이다.

한편, 더블유원에프엔비는 식약처로부터 2016년 5월 23일 식품안전관리기준(HACCP; Hazard Analysis Critical Control Point) 인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