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일반
한화정밀기계 獨서 파트너십데이…유럽 협동로봇 시장 진출

[뉴스온 = 고준희 기자] 한화정밀기계㈜(대표 김연철)는 지난 21일 독일 뮌헨에서 유럽 대리점 6개사와 유럽지역의 협동로봇 공급계약을 맺는 파트너십데이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장우석 로봇사업부장과 스페인 코메어(Comher)社의 루이스 바르나다 대표이사를 비롯한 독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각국의 대리점 대표들이 참석했다.

한화로보틱스 파트너십데이에 참석한 한화정밀기계 로봇사업부장 장우석 전무(뒷줄 오른쪽에서 네번째)

한화정밀기계는 금번 유럽 대리점 체결을 계기로 전세계 협동로봇 산업의 각축장이자 2016년 기준 36%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전체 시장 성장을 이끌어온 유럽 시장에 본격 진출을 선언함과 동시에 '한화로보틱스'를 사업 브랜드로 새롭게 출범해 로봇 시장에서의 입지를 견고히 하게 됐다.

한화정밀기계 관계자는 "유럽에는 기존 1개 대리점만 운영 중이었으나 협동로봇 시장에서 한화로보틱스의 HCR 제품이 인정받으며, 추가로 6개 대리점과 동시에 계약을 체결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화정밀기계는 지난해 3월 국내업계 최초로 협동로봇 HCR-5를 출시하고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는 한편, 최근에는 싱가포르에 협동로봇 제조 합자법인을 설립하는 등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한화정밀기계 로봇사업부 장우석 전무는 "금년 3사분기 내에 독일, 4사분기 내에 미국 판매 거점도 설립하는 등 앞으로도 로봇 사업에 지속적인 투자로 글로벌 시장 진출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협동로봇은 작업자와 가까운 거리에서 사람 업무를 도와주는 로봇으로 금속가공과 플라스틱 사출 기계 공정과 같이 주로 신체 끼임 사고나 화상 위험이 있는 공정이나 혹은 나사 조립과 같은 반복적인 작업 등 다양한 산업현장에서 쓰이고 있다.

현재 협동로봇 시장은 UR(유니버설 로봇), ABB, 리싱크 로버틱스 등 해외 업체들이 주도하고 있다. 세계 협동로봇 시장 규모는 지난해 3,155억 원 규모였지만 2023년에는 4조7,000억 원으로 연평균 55% 규모의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고준희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준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