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현대모비스, 후방 주행지원 기술 개발

[뉴스온 = 이용석 기자] 현대모비스가 후진 주행 시 운전자가 별도로 핸들을 조작하지 않아도 알아서 방향을 틀어주는 후방 주행지원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후진으로 주차 할 때 자동으로 조향해 주는 기능(PA, Parking Assist)은 이미 상용화 된 바 있으나, 후방 주행 자체를 지원하는 기술이 개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을 시작으로 후방 자율 주행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해 자율주행 패러다임을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후방 주행지원 기술은 오던 길을 후진으로 되돌아가야 할 때 자동으로 조향을 지원해주는 기술이다. 차가 전진할 때의 속도와 주행경로를 컴퓨터에 저장해 두었다가 뒤로 후진할 때 이를 역으로 계산해 자동으로 방향을 틀어주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 개발을 통해 초보 운전자들이 가장 까다로워하는 후진 주행의 어려움이 해소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기술 개발을 주도한 현대모비스 김정구 책임연구원은 “우리나라는 왕복 2차로 도로가 전국 도로의 약 70%를 차지할 정도로 좁은 길이 많고, 주차공간이 협소해 후진으로 차를 일정거리 이상 움직여야 하는 상황이 많다”며 “이런 상황에서 후방주행지원 기술이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후방 주행지원 기술은 카메라, 레이더, 초음파 센서 등을 통해 외부환경을 직접 인식하는 일반적인 운전자 지원기술(DAS, Driving Assistance System)과는 달리 실시간 주행 정보를 통해 환경을 파악한다. 차량 내부에 장착되어 있는 조향각 센서, 휠 센서, YAW(휨) 센서 등을 활용해 차의 이동 속도와 거리, 회전한 정도 등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현대모비스가 이처럼 간접적으로 외부환경을 인식하는 방식을 쓴 것은 창의적인 사고의 전환에서 비롯됐다. 모든 업체들이 전방 자율주행기술 개발에만 열을 올리다 보니 외부환경을 직접 인식할 수 있는 고가의 카메라, 라이다, 레이더 센서들은 차량 전방에 몰려있는 상황이다. 이 때문에 후방에는 후방 카메라 한대와 단거리를 측정하는 초음파 센서만 있어 적극적인 외부환경 인식이 힘들다.

현대모비스는 이런 상황에서 특별히 고가의 센서를 추가하지 않고도 이미 웬만한 차량에 다 장착되어 있는 센서들을 활용해 범용성과 가격경쟁력을 높인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기술로 국내 특허 2건과 해외 특허 1건을 출원하기도 했다.

현대모비스는 조만간 카메라, 레이더 센서 등을 추가해 출발과 제동까지도 지원해주는 완전한 후방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후방 주행지원 기술이 사내 직원들을 대상으로 개최한 ‘현대모비스 기술공모전’의 수상작이었다는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회사는 당시 아이디어 차원이었던 기술의 가능성을 인정하고, 연구원은 끝까지 이를 연구해 기술 확보로 이어지게 된 것이다. 매년 기술공모전이 열리고 있고, 좋은 아이디어들이 쏟아지고 있는 만큼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창의적인 독자 기술들이 계속 개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DAS부품개발센터장 조서구 이사는 “자율주행기술이 눈앞에 다가와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 운전자지원기술의 편리함을 제대로 활용하는 운전자들이 많지 않은 것도 사실”이라며 “이번 후방 주행지원 기술처럼 당장 운전자들이 까다로워 하는 부분을 해결할 수 있는 기술들을 확대 개발해 실생활에서 더 많은 편의를 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석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용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