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을 서울
강남구 '자전거 안전하게 타기' 퍼레이드 실시

[뉴스온 = 박지현 기자]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오는 10일 오전11시 탄천 2교 광장에서 ‘자전거 안전하게 타기’ 퍼레이드를 펼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행진은 친환경 녹색교통수단인 자전거의 활성화에 따라 필수 요건인 자전거 타기 안전 이용수칙을 다시한번 확인하고 생활화하기 위해 열리는 것으로 올해 3회째를 맞는다.

참여대상은 구에서 운영하는 동별 자전거 교실 중급반 수료생 70여명, 중·고등학교 자전거 교실 수강생 70여명, 관내 자전거 동호회 회원 40여명, 자전거 강사 20여명 등으로 자전거 타기를 생활화하고 있는 자전거족 총 200여명이 활기찬 행진을 펼칠 것이다.

자전거 타기 코스는 탄천2교 광장을 출발해 △양재천 등용문(자전거 전용교량) △탄천1교(반환점) △양재천 등용문(자전거 전용교량) △탄천2교 광장으로 다시 돌아오는 총 2km으로 가볍게 라이딩하기 좋은 거리이다.

특히 이번 행사 코스인 양재천 등용문 구간은 그 간 자전거와 보행자 도로의 혼용으로 안전사고의 우려가 높았으나, 구는 올해 초 자전거 전용도로와 보행자 교량(산책로 신설)으로 분리해 안전한 자전거 타기 환경을 조성했다. 이로써 강남구 관할 양재천은 자전거 도로와 산책로로 분리돼 초보자도 누구나 자전거를 안전하고 편안하게 탈 수 있게 됐다.

구는 이번 퍼레이드를 통해 헬멧 필수 착용, 과속금지, 음주운전 금지, 이어폰 사용 금지, 야간 안전등 켜기 등 자전거 타기 안전수칙을 서로 확인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한편, 구는 누구나 일상생활에서 자전거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21개 동 초·중급 31개반 자전거교실 운영 △41개 초·중·고등학교 자전거교실 지원 △2개소 임대자전거 대여 △5개동 4개소 자전거 보관소 운영 △상시 자전거 수리서비스 및 이동수리서비스 등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환경·건강·여가를 모두 누릴 수 있는 자전거 이용 저변 확대를 위해 자전거 안전 이용방법 등에 대한 캠페인과 홍보활동을 꾸준히 펼쳐 나갈 예정이다.

자전거 교실은 매달 20일부터 말일까지 강남구청 누리집을 통해 신청이 가능하며, 강남구청 교통정책과(☎3423-6412)를 통해 전화 접수도 가능하다.

신동명 교통정책과장은 “자전거 인구가 크게 늘면서 자전거 사고도 매년 증가하고 있어 매우 안타깝다”며 “구는 자전거 가족들과 함께 자전거 타기 안전에 대한 지속적인 홍보와 캠페인 등을 통해 자전거 안전문화 정착에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newson1222@gmail.com

<저작권자 © 뉴스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